[최영석 교수팀] 여성 암환자, 항암치료 시 멜라토닌 투여 가임력 보존에 도움

[최영석 교수팀] 여성 암환자, 항암치료 시 멜라토닌 투여 가임력 보존에 도움

최영석 교수팀] 여성 암환자, 항암치료 시 멜라토닌 투여 가임력 보존에 도움

 

[기사 전문]

여성 암환자,

항암치료 시 멜라토닌 투여 가임력 보존에 도움

메디컬투데이

​​

▲ 강남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장은미, 최영석 교수.

​​ 여성 암환자의 난임이 해결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강남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장은미, 최영석 교수팀은 항암제 투여에 따른 여성 난임의 원인과 항암치료 시 멜라토닌을 함께 투여하면 가임력을 보존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장은미, 최영석 교수팀은 쥐 100마리를 대상으로 백금계열의 항암제인 시스플라틴을 0.5, 1.0, 1.5, 2.0 mg/kg씩 5일에서 14일 동안 매일 투여한 뒤 난소조직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항암치료제인 시스플라틴이 난소에 존재하는 원시난포세포를 과활성화 해 번아웃(burn-out) 시킴으로써 조기 폐경을 유도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스플라틴으로 인해 원시난포세포가 빠르게 소모돼 폐경이 앞당겨져 난임이 되는 것이다. 현재까지는 항암제에 널리 사용되고 있는 시스플라틴 계열의 약물이 난임을 유발한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지만 이것이 어떤 이유로 난임을 유발하는지는 정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난소암, 고환암, 방광암, 식도암 폐암, 뇌종양 등에 흔히 사용되고 있는 시스플라틴이라는 약물이 난소 내 원시 난포 세포를 과활성화 시켜 폐경에 이르게 한다는 사실을 밝혔고 이 과활성화를 막는다면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장은미, 최영석 교수팀은 가임력 보존을 위해서 과활성화를 억제하는 물질로 세포의 독성을 줄여 주는 것으로 잘 알려진 멜라토닌을 시스플라틴과 함께 투여해 실험했으며 결과 멜라토닌이 원시난포 세포의 과활성화를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장은미 교수는 “원시난포 세포의 과활성화를 막을 수 있다면 항암치료를 받은 암환자들의 상당수가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후속 임상 연구를 통해 여성 암치료 환자들의 가임력 보존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암환자가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난자은행과 정자은행을 이용해 미리 보관하는 것이 유일하다”며 “암치료 전에 난자나 정자를 보관하면 치료 후에 임신도 충분히 가능하다”며 ”2011년 강남차병원에서 백혈병 환자가 치료 후 10년 만에 아이를 낳은 사례도 있는 만큼 포기하지 말고 난자를 보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60404/77393911/1 동아일보